기사 메일전송
산업부,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 개최...연간 1500개 일자리 제공한다 - 역대 최대규모 중견기업(100개사) 참가 및 채용(1200명 이상), - 하반기 대전 개최로 지방 청년 300명 채용 지원 - 범부처·유관기관 양해각서(MOU) 체결
  • 기사등록 2024-05-22 10:29:31
기사수정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코엑스에서 `2024년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4. 5. 21(화) 14:00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을 비롯한 유망 중견기업 140개사와 청년 구직자 등 관계자가 참여한 `2024년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7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일자리 박람회는 중견기업계 최대 일자리 행사로, 금년은 상하반기 행사를 통해 유망 중견기업 140개사와 청년 구직자 7,500여 명이 참가하여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이번 박람회에는 월드클래스300 기업, 고용우수기업 등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중견기업이 다수 참여한 가운데, 대학생·석박사·고졸인력 등 다양한 구직 청년층도 대거 참가함으로써 1:1 채용상담, 심층면접 등 현장의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해 1200명 이상의 채용이 기대된다.

 

또한, 이날 개막식에서는 한국장학재단-한국중견기업연합회-한국산업인력공단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중견기업 맞춤형 우수인력 양성·채용·교육훈련까지 전 과정에 걸친 범부처 협업을 내실화해나갈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안덕근 장관은 개막식에서 “전체 고용의 13%를 담당하는 중견기업은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정부는 중견기업의 성장을 통해 더욱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오늘과 같은 박람회를 확대 개편하는 한편, 상반기 중(中) 범부처 기업 성장사다리 종합대책을 통해 중견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우수인력 확보를 적극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용노동부 이정식 장관은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중견기업이 청년 채용 확대와 청년친화적 기업문화 확산에 솔선수범해 주시길 당부”하면서, “청년들이 중견기업과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맞춤형 고용서비스와 일경험 기회 확대, 공정채용 및 일·가정양립 문화 확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올해부터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를 연 2회 개최로 확대해 하반기(잠정 10월)에는 대전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2 10:29:3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싱글 직장인 소개팅 앱 만나컴퍼니, 결혼 커플 급증
  •  기사 이미지 국립수산과학원, 쿠로시오 해류 영향에 대한 국제 프로젝트 주도적 참여
  •  기사 이미지 국립수산과학원, 올해의 인물 지승철 박사 선정
최신기사더보기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